형상(形相) 그 너머 환 (還) 김명운 개인전 (2017. 9. 6 – 9. 12)



강원도의 대표적인 자연을 대변 할 수 있는 태백산의 모습은 많은 사진작가들이 렌즈에 담은 장소이다. 기존의 사진들은 태백의 풍광을 담은 반면, 이번 김명운 사진전은 태백의 표면이 아닌, 산의 깊숙한 곳에서 우리가 쉽게 볼 수 없었던 태백의 내면을 담아 내고 있다. 강원도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홍보사진전으로 태백산 곳곳의 사계절을 담아낸 김명운 작가에게 그 기회를 제공하였다. 작가는 태백산의 새로운 풍광과 지리적 환경, 자연적 생태계를 보여주고자 5년내내 태백의 깊숙한 곳을 찾아 우리가 보지 못했던, 알지 못했던 신비로운 태백의 내면을, 사계절 동안 렌즈에 담아내었다. 같은 장소에서 다른 느낌을 가질 수 있는 계절의 변화를 통해 태백 곳곳의 다채로운 풍경을 이번 사진전에서 보여 줄 예정이다.
작가는 때때로 태백 산속에서 많은 동물들과도 만나면서, 기존의 태백산이 아닌, 태고의 자연이 보여주는 본 모습을 사진에 담고자 하였다. 현실 속에 존재하지 않을 것 같은 태백 곳곳의 자연을 시간과 계절, 환경에 따라 시시각각 변화하는 자연스러운 대자연의 힘을 사진을 통해 보여주고 있다.
작가는 태백에 살고 있다. 작가에게 태백은 곧 자신이며, 영혼이며 아버지이다. 태백 숲에서 만난 고목은 삶의 고된 시간과 역경을 견뎌내고 그 자리에 묵묵히 자연의 흐름과 함께 지내온 영혼인 것이다. 이번 사진전에서 보여주는 고목은 이러한 삶의 과정을 사계절을 통해 우리의 삶과 함께 생각 할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