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ung Kwan kim curated by Grimson ∙ 2024.05.21 - 06. 24 1 페이지

���� �ٷΰ���

갤러리그림손 기획 초대전

AFTER-IMAGE

김병관 개인전   


2024. 5. 22 - 2024. 6. 24 / GALLERY GRIMSON SEOUL


김병관 작가는 우리에게 익숙한 대중매체 이미지를 이용하여 자신만의 무대를 만들고 새로운 공간과 시간 속에 배치하여 또 다른 이야기를 생성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작가는 3가지의 작업 시리즈가 있다. 애니메이션에서 표현되는 캐릭터 시리즈, 우리에게 익숙한 영화주인공 시리즈, 고전 명화에서 표현되는 명화시리즈, 이렇게 3가지의 시리즈는 작가의 붓을 통해 새로운 이야기로 변주하였다. 작가에게 가장 중요한 조형성은 작가가 새롭게 설정한 모션과 조형성으로 마치 정지된 하나의 프레임이 아니라, 여러 장면의 움직임을 하나의 공간 위에 표현된 모션블러(영상의 잔상) 기법을 기본으로 표현하고 있다는 것이다. 자유롭게 움직인 수많은 붓질의 선은 애니메이션의 움직임을 표현하고 흘러내린 물감의 흔적들은 회화의 의지가 표현된 것이다.

이번 전시는 애니메이션(카툰) 시리즈와 새롭게 시도한 AI로 재 탄생된 시리즈이다. 작가는 자신의 모든 작품을 AI에게 주입하고 학습화 시켜서 김병관표 AI 시리즈를 구현하였다. AI로 나타난 이미지는 작가의 상상과 생각을 붓을 통해 3D 이미지로 재구성 되었다. 새롭게 선보이는 AI 시리즈와 애니메이션 시리즈 모두는 소재가 가지고 있는 서사의 종속성에서 벗어나 회화가 되고자 하는 의지의 흔적이다. 


Byung Kwan Kim creates his own stages using mass-produced characters and places them in different times and spaces, resulting in entirely new stories. His art consists of three series: 'Character,' inspired by animation; 'Movie Stars,' featuring familiar faces from classic films; and 'Classic Famous Paintings,' which draw from art history. These series are brought to life by Kim's unique brushwork, infusing each piece with fresh and captivating narratives.


For Byung Kwan Kim, the most important visual aspect is the presence of various frames within a single picture plane, achieved through the motion blurs (afterimage) effect. Fluid brushstrokes depict movement in animation or film, while drips symbolize a longing for the painterly aesthetic.


We are pleased to present Byung Kwan Kim's new series, created in collaboration with AI technology, for this exhibition. This series represents a new artistic challenge, merging his 'Character' series with AI-generated elements. Kim has utilized AI programs to generate and refine his previous works, ultimately solidifying his distinctive style in the AI series. He reinterprets draft images from AI programs using his imagination and brushstrokes, transforming them into 3D paintings. The traces of the intention to transcend the epic inherent in the subject matter and to become paintings are evident in both the newly introduced AI series and the animation se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