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h-Young Kim∙2019.10.23 - 10.29 1 페이지

���� �ٷΰ���


Ah Young Kim  나의 기억, 나의 기록 

 


 2019.10.23 - 10.29 /  GALLERY GRIMSON SEOUL

 



김아영 개인전: 나의 기억, 나의 기록 (2019.10.23 - 10.29) 

 

김아영 작가는 주변의 풍경을 수묵을 통해 계절의 변화와 삶의 변화를 표현하고 있다.

서울대 동양화를 전공한 작가는 강원도에 살고 있다.

자연과 함께 살고 있는 작가는 변화하는 자연을 통해 자신의 마음과 감정을 붓의 기운을 빌어 같은 장소의 같은 자연이 변화되는 모습을 수묵과 수묵담채로 담담하게 그려나갔다.


오랜 된 한국화의 작업은 자연의 시간과 작가의 시간이 함께 흘러가는 것처럼 작가는 하루하루의 감정에 따라 다르게 보이는 자연을 만나러 사생을 하였다.

날씨의 변화, 계절의 변화, 삶의 변화는 결국 작가에게 “나의 기억, 나의 기록” 이 되어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게 되었다.

한번의 붓질과 획으로 탄생한 자연의 모습은 인간과 같은 치열한 생과 사를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다.

수묵으로 표현한 자연의 변화모습은 곧 작가의 변화된 감정인 것이다.